조대현(더민주) 화성시장 예비후보, 세월호참사 4주기 소회 밝혀
조대현(더민주) 화성시장 예비후보, 세월호참사 4주기 소회 밝혀
  • 수도권 강의석 기자
  • 입력 2018-04-16 15:58
  • 승인 2018.04.1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중심·수동적 교육에서 다양성·주체성 담보하는 4·16교육체제 화성에서부터 구현해 나갈 것”
[일요서울|화성 강의석 기자] 조대현 더불어민주당 화성시장 예비후보는 4월16일 세월호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추모하고 소회를 밝혔다.

조대현 화성시장 예비후보는 "세월호참사가 일어난 지 4년이 흘렀지만 우리사회는 여전히 세월호를 가슴에 품고있다"며 "세월호참사와 같은 비극은 두 번 다시 되풀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조대현 예비후보는 "가장 우선되어야 할 것은 진실을 밝히는 일"이라며 "이런 점에서 2기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를 통해 명확한 진상규명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대현 예비후보는 "세월호참사는 우리사회 전반에 뿌리내린 비정상적인 관행과 병폐를 되돌아보게 된 계기"였다며 이른바 적폐라 할 수 있는 관행과 악습을 단호히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대현 에비후보는 특히 교육분야에서의 변화를 강조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의 원인은 경쟁중심의 가치관과 피동적인 교육방식에 있었다. 이제는 다양성과 협동, 주체성을 담보하는 교육방식으로 변화해야 한다"며 "경기도교육청에 몸담으며 추진해온 4·16교육체제를 화성에서부터 실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