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도관광공사(사장대행 이재춘)는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1박2일에 걸쳐 고령일원에서 2018년 체험! 경북(고령)가족여행 사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16일 공사에 따르면 올해 행사의 첫 시작은 고령에서 출발하게 됐으며 이번에 고령에서 개최되고 있는 ‘대가야 체험축제’와 연계해 일정을 조정하고 체험활동을 병행해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가족여행 참가자들은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일원에서 체험축제 일환으로 펼쳐지는 대가야레전드 전용앱을 다운받아 스마트폰 게임을 즐기고 주체측에서 마련한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을 체험하면서 대가야의 유물과 역사에 대한 많은 정보와 지식을 습득했다.

또한 개실마을의 한옥민박 체험과 엿만들기 체험, 가얏고 마을에 가야금 배우기 등 평소 접해보지 못한 체험활동과 다양한 먹거리를 통해 고령에서 가족들과 즐겁고 단란한 시간을 보냈다.
경북도관광공사(사장대행 이재춘)는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1박2일에 걸쳐 고령일원에서 2018년 체험! 경북(고령)가족여행 사업을 추진했다.
체험! 경북가족여행 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해 15년간 시행하고 있는 지자체 공동 사업으로 참가비를 지원(30~50%)하고 있으며, 매년 연인원 2~3천여 명이 경북지역을 방문해 경북의 관광자원과 농촌체험 등을 통해 경북을 이해하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드는 수도권 가족들에게 인기 있는 체험상품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경북도관광공사 이재춘 사장대행은 “체험! 경북가족여행 사업은 가족단의 관광객을 대상으로 도내 시·군의 우수한 문화관광자원을 탐방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사의 특화된 프로그램으로 경북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으며, 금년 고령을 시작으로 10개 지자체가 참여해 체험활동을 펼치는 만큼 공사에서도 아낌없는 노력과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