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 = 해남군 >
[일요서울 ㅣ 해남 조광태 기자] 봄이 찾아온 해남 두륜산이 등산객의 물결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대한산악연맹이 주최하고, 전남산악연맹, 해남군산악연맹이 주관한 제10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등산대회가 4월 15일 두륜산 일원에서 펼쳐졌다.

대회 시작 이래 역대 최대 규모인 3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올해 등산대회는 강원도 산악회 300여명을 비롯해 전국에서 찾아온 상춘객들 물결로 두륜산이 북적였다.

참가자들은 대흥사 인조 축구장을 출발해 십리숲길~대흥사~진불암을 경유해 돌아오는 2시간 30분 코스의 산행을 함께하며 봄이 오는 두륜산의 정취를 만끽했다.

해남 두륜산은 가련봉 두륜봉 고계봉 노송봉 도솔봉 혈망봉 향로봉 연화봉의 8개 봉우리가 능선을 이루고 사찰 유적지 등이 많아 자연경관이 뛰어난 관광지로 한반도의 가장 남쪽 끝에 있는 703m의 높이로 산행 시기를 맞아 휴일 평균 1000여명의 등산객들이 찾고 있다.

해남군 김 현택 홍보팀장은 두륜산은 도립공원으로 지정돼 있으며, 천년고찰 대흥사를 비롯해 국보 308호 북미륵암 마애여래좌불, 초의선사가 기거했던 일지암, 정도천년 천년나무로 지정된 천년수 등 천혜의 자연과 유서깊은 문화유적이 조화를 이룬 남도의 명산이다. 정상에 오르면 한눈에 보이는 다도해의 아름다운 풍광이 등산객들에게 손꼽히는 산행명소로 사랑받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