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바른미래당은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낙마와 관련, 조국 민정수석 등 청와대 인사라인 전면 교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금융권 신뢰를 뿌리째 흔든 삼성증권 사건이 발생한 시점에 누구보다 도덕성 검증이 된 금감원장이 필요했음에도, 청와대 인사라인의 인사참사는 또다시 금감원장 부재사태를 연장시켰다”며 “계속되는 인사참사에 이번에도 버틸 건가”라고 강력 비판했다.

권 대변인은 “이 사태의 전적인 책임은 제대로 된 검증 없이 내 사람 챙기기와 이미지만 앞세운 청와대 인사라인, 그리고 문 대통령에게 있다”며 “조국 민정수석을 비롯해 김기식 감싸기를 진두지휘한 임종석 비서실장 등 청와대 인사라인은 전원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문 대통령을 향해서는 “청와대의 인사 적폐에 대해 책임지고 대국민 사과성명을 내야한다”고 촉구했다.

김철근 대변인도 “2번씩이나 검증했는데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던 조국 민정수석은 즉각 책임지고, 부패인사를 비호한 청와대 비서실장 등 인사라인은 전면 교체돼야 한다”고 가세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김 전 원장은 문 대통령의 ‘조건부 사퇴론’에 발맞춰 버티다가, 선관위의 ‘위법’ 답변이 나오자 등 떠밀리다시피 자리에서 내려왔다”면서 “‘도마뱀 꼬리자르기식’ 사임으로 끝낼 일이 아니라, 거듭 요구했듯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 원장은 외유성 출장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가 전날 ‘셀프 후원’에 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위법’ 판정이 나오자 사의를 표명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