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해외출장 전수조사’ 제안 “이 기회에 엄격 기준 세워야”
우원식, ‘해외출장 전수조사’ 제안 “이 기회에 엄격 기준 세워야”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4-17 13:04
  • 승인 2018.04.17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낙마 배경이 된 외유성 출장과 정치자금 ‘셀프 후원’ 등에 대한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제안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전 원장 사태로 우리 국회도 큰 숙제를 남겼다”며 “김 전 원장에 대한 문제제기 거리로 삼은 피감기관 비용의 해외출장, 정치자금 지출 행위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자”고 밝혔다.
 
그는 “전수조사를 통해 이번 기회에 국회에 보다 엄격하고 새로운 기준을 세워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미 김 전 원장과 유사한 사례가 여야를 막론하고 드러나는 상황에서 이 문제를 덮어둔다면 국민들은 야당이 김 전 원장 낙마용으로 정략적 활용을 했다는 비난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며 “관련 제도 개선을 위한 논의에 야당도 즉각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또 매크로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민주당원 김모씨(48‧필명 드루킹)와 연루 의혹이 불거진 김경수 의원과 관련, 특검 수사를 제기한 자유한국당에 대해선 “‘지방선거용 특검, 정략적 특검’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경찰은 ‘드루킹 사건’과 김경수 의원의 연관 지점을 찾지 못했다고 분명히 밝혔다”며 “객관적인 혐의나 연계점도 없는 상황에서 ‘무조건 지르고 보자’는 식의 특검법 발의는 정치적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