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중기 서울시의원, “박원순 시장, 특정 소수집단에 혈세 퍼줘” 비판
성중기 서울시의원, “박원순 시장, 특정 소수집단에 혈세 퍼줘” 비판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4-17 17:12
  • 승인 2018.04.17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성중기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의원(자유한국당, 강남1)이 시민단체에 혈세를 퍼주는 박원순 시장의 행정에 대해 지적했다.
 
성중기 의원은 17일 박원순 시장이 신생 시민단체에 서울시 역점사업을 몰아주며 약 555억 원의 시민 혈세를 퍼줬다고 밝혔다.
 
성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박 시장 취임 이후 설립된 마을 공동체 종합 지원 센터, 서울혁신센터, NPO지원센터 등은 공무원 조직을 통한 운영이 아닌 민간 위탁을 받은 시민 단체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아울러 (사)마을, (사)시민 등 몇몇 시민단체는 역점사업의 수탁기관 공모 사업 직전에 신설돼 운영기관의 경영능력 검증 및 사업수행능력에 대한 검증이 충분히 진행되지 않은 채 사업을 위탁받았다.
 
특히 (사)사회혁신공간 데어의 경우 서울혁신파크지원센터 운영 명목으로 지난 4년간 약 202억 원의 혈세를 지원받았지만 뚜렷한 실적도 없는 종업원이 단 1명뿐인 유명무실한 단체로 확인됐다.
 
성 의원은 “박 시장은 서울시민을 뒤로한 채 특정 소수집단을 챙기기 위해 시민의 혈세를 퍼준 것으로 확인됐다. 신규 설립된 시민단체 3곳만 벌써 555억 원의 시민 혈세가 투입됐으며 뚜렷한 성과 없는 세금 낭비가 됐다”면서 “박 시장은 서울시민의 시장이지 시민단체를 위한 시장이 아니다”라고 질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