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과 권은희 의원이 17일 국회에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여론조작 게이트'로 규정하며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2018.04.17 일요서울TV 정대웅, 장원용 기자

정대웅 기자  jeongpd@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