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23일 공식업무 시작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23일 공식업무 시작
  • 경북 이성열 기자
  • 입력 2018-04-20 23:07
  • 승인 2018.04.20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식 생략하고 전 직원에게 서한문으로 인사, 간부회의 참석으로 첫 업무 시작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도 제34대 행정부지사로 윤종진(51세) 행정안전부 자치분권정책관이 23일 취임한다.
 
20일 도에 따르면 신임 윤 부지사는 포항 출신으로 포항고와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34회로 1991년 공직에 입문했으며, 행정자치부 재정정책과장,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실 행정관, 행정안전부 자치행정과장, 행정자치부 대변인, 대통령실 인사혁신비서관, 행정안전부 자치제도정책관 등 요직을 두루 거친 행정전문가다.
 
특히 2010년 12월부터 2년 4개월 동안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으로 근무했으며, 대통령실과 중앙부처 요직을 거쳐 5년 만에 다시 행정부지사로 금의환향한다.
 
윤 부지사는 중앙과 지방의 풍부한 행정경험과 폭 넓은 인적네트워크를 갖추고 있어 경북도의 국․도정 주요 시책이 한층 더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 직원들에게 서한문을 보내는 것으로 취임식을 대신 한 윤 부지사는 “공직생활 동안 꿈꾸어 온 의지를 담아 경북도에서 일할 기회를 갖게 되어 한없이 영예로운 동시에 한편으로는 그 보다는 막중한 책임감이 앞서나 주어진 소임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며“도청 공직자와 함께 도지사를 중심으로 온 힘을 모아 경북도가 지방자치의 모델이 되고 도민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웅도 경북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부지사는 일에 대한 열정과 업무추진력, 기획력 등을 모두 겸비한 행정가로 정평이 나 있으며, 유연하고 합리적인 사고로 직원들의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신임 윤 부지사는 경북도에 근무한 경험으로 도정의 이해도가 높아 민선6기 안정적인 마무리는 물론 새롭게 시작되는 민선7기 도정을 보좌할 적임자로 직원들이 매우 반기고 있다”고 말했다.
 
경북도 제34대 행정부지사로 윤종진(51세) 행정안전부 자치분권정책관이 23일 취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