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상봉 행사 관련 조명균 장관 "적십자회담 빠른 시일 내 개최 검토"
이산가족 상봉 행사 관련 조명균 장관 "적십자회담 빠른 시일 내 개최 검토"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04-29 23:17
  • 승인 2018.04.29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9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를 위한 남북 적십자회담을 빠른 시일 내에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적십자회담) 일단 빠른 시일 내에 개최하는 쪽으로 검토하려고 한다. 전체적으로 일정을 놓고 봐야 할 거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아무래도 이산가족 상봉 같은 경우 준비에 시간이 필요한 것들이어서 다른 것보다 우선적으로 해야 할 것이다"라고 부연했다. 

조 장관은 '판문점선언' 후속 조치와 관련해 "어떤 것은 바로 실행될 것이 있고 어떤 것은 북미 정상회담, 관련국과의 협의로 풀어가야 할 것이 있다"며 "여러 사안을 고려해 관계부처와 협의하며, 필요하다면 미국 등 관련국과 상의하며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조 장관은 "이번주 정상회담 추진 이행위원회가 새로 개편되면서 시작된다"며 "거기서 잘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북은 지난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오는 8월 15일 광복절을 계기로 이산가족·친척 상봉을 진행하기로 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