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 호미반도 둘레길, 구룡포 말목장성, 모감주‧병아리꽃나무 군락지과 연계
포항시는 올 연말 완료를 목표로 사업비 3억을 투입해 장기목장성을 따라 현재 둘레길로 이용 중인 구룡포 말목장성길(구룡포초교-발산리 봉수대)에 이어 동해면 흥환리에서 발산리 봉수대까지 3.1km를 구간을 연말까지 코스를 개발하고 호미반도 해안둘레길과 연결한다.

포항시가 장기목장성과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을 연결하는 탐방로를 조성한다.

2일 시에 따르면 ‘장기목장성’은 말을 방목해 키우던 석성(石城)으로, 구룡포 돌문에서 동해 흥환까지 약 7.6km의 호미반도를 가로질러 2~3m 높이의 돌울타리를 쌓은 것이다. 훼손된 구간을 제외하더라도 약 5.2km가 존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석성(石城)이다.

포항시는 올 연말 완료를 목표로 사업비 3억을 투입해 장기목장성을 따라 현재 둘레길로 이용 중인 구룡포 말목장성길(구룡포초교-발산리 봉수대)에 이어 동해면 흥환리에서 발산리 봉수대까지 3.1km를 구간을 연말까지 코스를 개발하고 호미반도 해안둘레길과 연결한다.

아울러 이번에 조성되는 장기목장성길은 과거 역사탐방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호미반도 해안둘레길를 따라 구룡포 말목장성길과 천연기념물 제371호인 모감주나무와 병아리꽃나무군락지를 연계해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포토존의 명소로 만들 예정이다.

장기목장성의 축조 시기는 단정 지을 수 없지만 조선 세종실록(世宗實錄)에 목장 감목관을 장기수령이 겸임한 기록이 있어 이미 세종 이전에 존재했던 것으로 보아 최소 600여년의 역사성을 머금고 있으며, 삼국유사 등 여러 기록을 살펴볼 때 약 1400년 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또한 모감주나무는 세계적인 희귀수종으로 7월에 황색 꽃이 피우는데 잎이 필 때쯤이면 마치 금가루를 뿌려놓은 듯 한 장관을 이룬다. ‘발산리 모감주나무와 병아리꽃나무군락지'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모감주나무 군락으로 천연기념물 제371호로 지정된 곳이다. 병아리꽃나무는 또한 희귀목으로 장미과의 낙엽관목으로 대대추나무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린다.

김응수 린웨이추진과장은 “1,400여년의 역사를 품은 장기목장성과 그 역사를 담아 시원한 나무 아래 펼쳐지는 둘레길이 호미반도 해안둘레길과 발산리 모감주나무와 병아리꽃나무군락지와 어울려 역사, 산·바다, 천연기념물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힐링공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