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안동시는 제96회 어린이날을 맞아 5월 5일 오전 10시부터 탈춤공원에서 “아이다움 - 아이들의 꿈에 날개를 달다”라는 주제로 ‘제16회 어린이날 큰잔치’를 개최한다.

2일 시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어린이, 가족,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잔치를 만들기 위해 식전행사, 공식행사, 각종 체험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했다.

식전행사에서는 합기도 시범과 벨리댄스 공연으로 어린이날 큰잔치행사의 시작을 알리고 뒤이어 공식행사로 개회선언, 어린이헌장 낭독, 모범어린이 표창, 어린이날을 기념하는 다양한 축하공연이 진행된다.

행사장 일대에는 드론체험, 승마체험, 소방체험 등 평소에 경험하지 못했던 재미있는 체험부스들로 어린이들을 맞이한다. 또, 탈춤공연장에서 엄마까투리 율동공연이 오전 11시30분, 오후 2시 2차례 열린다. 체험부스 체험권 3매 구매 시 공연 관람권 1매를 나눠주며 이 관람권을 갖고 공연을 관람하면 된다.

체험부스 체험권은 5백원이며 판매수익금 전액은 취약 아동들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어린이백일장과 사생대회가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진행되며 현장에서 접수한다.

행사 당일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해 탈춤공원 뒤 안동체육관에서 상공회의소까지 축제장 길에 대한 차량 통행이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제한된다.

심정규 여성가족과장은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낙동강둔치 주차장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동시는 제96회 어린이날을 맞아 5월 5일 오전 10시부터 탈춤공원에서 “아이다움 - 아이들의 꿈에 날개를 달다”라는 주제로 ‘제16회 어린이날 큰잔치’를 개최한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