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초코파이 하우스’도곡본점 오픈 및 전국 확대
오리온 ‘초코파이 하우스’도곡본점 오픈 및 전국 확대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05-03 15:22
  • 승인 2018.05.03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보팀>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오리온은 프리미엄 디저트매장 ‘초코파이 하우스’ 도곡본점 및 대구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매장을 오픈하고 본격적으로 전국 매장 확대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오리온은 지난달 30일 마켓오 레스토랑 도곡점 1층에 초코파이 하우스 도곡본점을 개점했다. 오리온은 이를 초코파이 하우스의 플래그십스토어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디저트 초코파이’를 제조하는 오픈형 키친 형태의 ‘초코파이 하우스 팩토리’도 함께 있어 제품 제조·생산·판매 과정을 원스톱으로 볼 수 있는 문화체험 공간이기도 하다. 이곳에서는 자체 개발한 커피음료 ‘초코파이 하우스 전용 블렌드’도 함께 선보인다.

4일에는 대구 신세계백화점·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지하1층 식품관에도 초코파이 하우스를 선보인다.

지난해 12월 첫 매장을 오픈한 이래 5개월만에 서울·수도권 외 지역으로 진출하는 것.

지난 몇 달간 오리온 공식SNS 및 커뮤니티를 통해 디저트 초코파이를 경험한 소비자들로부터 다른 지역으로 매장을 확대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했다고 한다.

이에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국내외 관광객들도 많이 방문해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 잡은 부산 해운대의 센텀시티점과 동대구역에 인접한 대구신세계를 각각 적격지로 선정했다.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문화시설을 갖추고 가족단위 방문객이 많아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디저트 초코파이의 특성과 잘 맞아 떨어진다고. 한편, 외국관광객 방문이 많은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1층 식품관에서는 4월 30일부터 열흘간 초코파이 하우스 팝업 매장을 운영 중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디저트 초코파이는 대중적인 인지도, 프리미엄 재료, 차별화된 맛, 고급스러운 패키지 등 디저트로서의 인기 요소를 모두 갖췄다”며 “부산, 대구를 시작으로 전국 주요 거점 진출을 통해 디저트 초코파이를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디저트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