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산청 이도균 기자] ‘대한민국 힐링 관광 1번지’로 불리는 산청군을 비롯해 경남도내 7개 지역이 국내 첫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 대상지역으로 선정됐다.
산청한방약초축제 동의보감촌 전경
문화체육관광부는 8일 지역의 특색 있는 ‘웰니스 관광’ 거점을 육성하기 위한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 대상 지역으로 경남도(산청, 함양, 합천, 거창과 통영, 거제, 고성)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웰니스 관광’은 관광을 통해 건강 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하는 새로운 고부가가치 관광산업 분야다.

정부는 ‘웰니스 관광’을 국정과제로 지정해 우리나라의 웰니스 관광 자원을 발굴하고 지역 거점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웰니스 관광’의 거점을 육성하는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는 지역의 건강, 휴양 등과 관련된 관광자원들을 연계해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사업으로 이번에 처음 추진되는 것이다.
문체부는 세계 웰니스협회의 자료를 인용, 전 세계 '웰니스 관광' 시장 규모는 2015년 601조원으로, 전체 관광시장의 16%을 차지했으며 2020년 864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 대상지역으로 선정됨에 따라 앞으로 도내 해당지역을 웰니스 관광 거점지역으로 육성·지원한다.

산청·함양·합천·거창 지역은 ‘한방 항노화 웰니스 관광’으로 통영·거제·고성은 ‘해양 웰니스 관광’을 육성한다.

관광객은 산청의 ‘동의보감촌’과 함양의 ‘산삼휴양밸리’ 등을 중심으로 한방 족욕, 약초차 요법, 항노화 약선요리 등을 체험하고, 해양 자원을 중심으로 피부건강 프로그램, 스파 등을 즐길 수 있다.

정부는 국비 4억 원을 포함한 총 8억 원을 투입해 경남 지역의 휴양 관광지, 치유 관련 시설 등에서 체험할 수 있는 ‘웰니스 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지역 ‘웰니스 관광’ 홍보와 인식 제고, ‘웰니스 관광’ 전문가 양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문체부는 ‘한국 웰니스 관광’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웰니스 관광 25선’을 선정한 바 있다.

이중 한방테마분야 웰니스 관광지로 선정된 ‘산청 동의보감촌’은 경남 도내에서 유일하게 웰니스 관광 25선에 선정됐다.
동의보감촌은 ‘2013 산청세계전통의약엑스포’ 개최지이자, 문체부 선정 3년 연속 최우수축제인 ‘산청한방약초축제’의 주행사장이다.

한방기체험장, 한의학박물관, 한방테마공원, 허준순례길, 한방자연휴양림, 동의본가 등의 한방관련 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 한방기체험, 힐링캠프, 한방온열체험, 어의∙의녀복 입기, 약초스파, 배꼽왕뜸, 한옥스테이 등 한방항노화 체험 프로그램과 한방약초를 활용한 먹거리 체험이 가능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사계절 즐겨 찾는 곳이다.

특히 상설 마당극, 한방약초버블체험∙한방화장품 만들기, 동의보감 책 만들기 등 ‘전통문화 관광 체험 프로그램’도 새롭게 선보이는 등 국내 최대 규모의 ‘항노화 웰니스 관광명소’로 자리 매김했다.

최근에는 장애인, 노인, 영∙유아 동반 가족 등 모든 관광객이 이동할 때 불편∙제약 없이 관광할 수 있는 무장애 관광지인 ‘열린 관광지’에도 선정됐다.

산청군 관계자는 “건강관리는 물론 삶의 질 향상에 이르기까지 건강하고 행복한 삶에 대한 욕구가 자연스럽게 웰니스 관광산업의 발전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대한민국 힐링 1번지’ 산청군은 앞으로 함양, 합천, 거창과 통영, 거제, 고성 등과 함께 대한민국 웰니스 관광 1번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