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이 8일 국회를 방문해 추경과 내년도 국고예산에 대한 의원들의 협조를 당부하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창원터널 교통전광판 설치 등에 대한 특별교부세 지원 등을 건의했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국회 의원회관 등에서 서형수, 강석진 의원 등 경남 출신 국회의원들을 만나 이번 정부추경 통과에 대한 절실함을 호소했다.

한 대행은 “이번 정부 추경에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창원과 통영, 거제, 고성 지역을 지원하는 국고예산 1124억 원이 반영돼 있고, 청년 일자리 사업 지원 예산 70억 원도 포함되어 있다. 전국 시·도 중에서 경남에 지원되는 예산이 가장 많아 ‘경남을 위한 추경’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이번 추경이 원안 그대로 통괄될 수 있도록 경남 출신 국회의원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지난주에는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추경 통과에 대한 협조를 당부하는 서한문을 전달한 바도 있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이번 추경이 통과되지 않으면 창원·통영·거제·고성 지역에서만 조선산업 실직자 일자리 지원 사업 등 국비 1124억 원을 포함해 1608억 원의 예산지원이 불가능해지고,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받기 위해 했던 지역사회의 숱한 노력들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가지고 있다”고도 밝혔다.

그리고 한 대행은 경상남도에서 신청한 내년도 국고예산 4조 9823억 원에 대한 협조도 요청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지역현안에 대해 건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한 대행은 “의령에 소재한 경남소방교육훈련장을 경남지방소방학교로 승격 설치해달라”고 건의했다. “전문능력과 다양한 실전훈련 경험을 가진 소방관 육성을 위해서는 소방학교 설치가 시급하며, 전국 9개 시·도에 소방학교가 설치돼 있으나 인구나 소방공무원의 수가 상대적으로 많은 경남에는 소방학교가 없어 재난대응 교육에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남소방교육훈련장에는 12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는데, 소방학교로 승격 되면 정원이 35명으로 늘어나고, 교육과정과 교육인원도 확대된다.

그리고 한 대행은 창원터널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상황 전파를 위해 필요한 교통전광표지판을 설치하는 데 8억 원, 도립 거창대학과 남해대학의 본관동 등에 장애인 및 이동 약자들의 이용 편의를 위해 승강기 설치비 10억 원 등 18억 원의 특별교부세 지원을 건의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