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친문' 홍영표 선출...노웅래 '고배'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친문' 홍영표 선출...노웅래 '고배'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05-11 14:27
  • 승인 2018.05.11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3선의 '친문' 홍영표 의원이 선출됐다. 민주당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홍 의원이 소속의원 116명 중 78표를 얻어 새 원내대표로 당선됐다고 밝혔다.

홍 신임 원내대표와 양자 대결을 펼쳤던 노웅래 의원은 38표를 얻었다. 무효표는 없었다.

홍 신임 원내대표는 대표적인 '친문'(親文·친 문재인) 인사로 분류된다.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상황실장을 맡기도 했다.

홍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수락 연설에서 "우리 한반도 평화를 준비하는 원내대표, 국정을 주도하는 책임 여당의 원내대표가 되겠다"며 "국회가 이렇게 계속 파행으로 가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이 어렵지만 최선 다해서 국민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국회를 정상화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신임 원내대표는 첫 행보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단식 농성 중인 국회 앞 천막을 방문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