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박물관이 문화체육관광부의 평가인증제를 통해 공립박물관 우수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공립박물관 평가인증제에 의거, 2017년 전국 190개 평가 대상 기관(등록 후 3년경과 공립박물관) 중 123개관을 공립박물관 우수인증기관으로 선정하여 발표하였으며, 부산시에서는 부산박물관과 소속박물관 중 복천박물관, 부산근대역사관이 우수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

공립박물관 평가인증제는 운영, 관리 평가를 통한 공립박물관의 운영 내실화와 대국민 서비스 향상을 위해 2016년 11월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개정으로 도입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2017년 1월 190개 공립박물관을 평가 대상으로 고시하고, 2017년 8월부터 11월까지 ‘경영전략’, ‘경영관리’, ‘사업관리’, ‘고객관리’ 등 4개의 평가 지표를 기준으로 서면조사와 현장평가를 실시한 후에 인증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우수인증 공립박물관을 선정한다.

박물관 관계자는 “부산박물관이 우수인증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지속적인 전시・교육 분야의 관람객조사, 다채로운 홍보채널 운영, 지속적인 지역주민을 위한 체험행사 및 유관기관 협업사업 진행 등 다양한 고객 관리 분야 사업을 꾸준히 잘 수행해온 결과이며, 앞으로도 전국 최고의 박물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