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민 안전 위한 ‘안전 무시 관행 근절대책’ 개최
경북도, 도민 안전 위한 ‘안전 무시 관행 근절대책’ 개최
  • 경북 이성열 기자
  • 입력 2018-05-13 21:23
  • 승인 2018.05.13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안전정책조정회의 ‘7대 안전무시 관행 근절대책’ 후속조치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도는 지난 10일 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김남일 도민안전실장 주재로 경북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23개 시군 안전과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생활 속 7대 안전무시 관행 근절을 위한 대책회의’를 가졌다.
 
경북도는 지난 10일 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김남일 도민안전실장 주재로 경북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23개 시군 안전과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생활 속 7대 안전무시 관행 근절을 위한 대책회의’를 가졌다.
도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지난 3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제30차 안전정책조정회의에서 논의된 ‘안전 무시 관행 근절대책’에 대한 도 차원의 후속조치를 위한 자리였다.
 
정부에서 선정한 ‘7대 안전무시 관행’은 그 동안 각종 통계, 언론보도 분석, 국민 참여를 통한 의견조사와 전문가 회의 등을 거쳐 7대 과제를 선정했다.
 
7대 안전무시 관행은 ▲ 건설현장 보호구(안전모․안전대․안전화) 미착용 ▲ 구명조끼 미착용 ▲ 불법 주․정차 ▲ 과속운전 ▲ 안전띠(어린이 카시트) 미착용 ▲ 비상구 폐쇄 및 물건 적치 ▲ 등산시 화기․인화물질 소지 및 흡연 등이다.
 
이번 대책회의에서는 각종 안전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생활 속 고질적인 안전 무시 관행을 범국민적 차원에서 근절하기 위한 법․제도 개선과 인프라 확충, 신고․점검․단속 강화, 안전문화 운동 전개 등에 대한 추진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또한 생활 속 안전무시 관행을 없애기 위해 안전보안관 제도를 도입해 일상생활에서 발견한 안전무시 행위를 신고토록 했으며, 시군에서 실시하는 안전점검의 날 행사와 안전홍보 활동에도 참여하는 등 지역사회 안전문화운동을 주도하는 역할을 수행해 나가기로 했다.
 
김남일 경북도 도민안전실장은 “도민들의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서는 우선 ‘7대 안전무시’관행부터 근절하고 점진적으로 오토바이 안전모 미착용, 인도에서 자전거 타는 행위 등 다른 분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면서“생활 속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