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는 경남도, 사천시와 지난 4월 23일 산업부에서 공모한 2019년도 지역산업 거점 지원사업에서 “항공기 복합재 부품 시험평가분석시스템 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해 273억 원 규모의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옥주선 센터장

이번에 선정된 항공기 복합재 부품은 철보다 5배 가볍고 10배 강한 탄소섬유에 가공성을 높인 소재로서 A380, B787과 같은 최신 항공기 기종에 사용되는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으며, 세계 시장규모 또한 연평균 20%를 상회하고 있다.

이러한 세계 항공시장 트렌드에 맞추어 항공 복합재 부품을 생산하는 중소기업에서는 직수출을 목표로 사업을 수행하고 있고, 이를 위해 소재 및 부품에 대한 시험평가 기반은 필수적인 사항이나 시설, 장비, 인력등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어려운 현실이다

따라서 수요가 있는 중소항공기업에서 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시험평가시스템 구축을 희망해 이 사업을 기획, 사천시와 경남도가 협의해 정부공모 사업에 신청하게 됐으며 산업부 최종심사를 거쳐 2019년 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

향후 공용으로 활용 가능한 항공기 복합재 부품 시험평가 시스템이 구축되면 우선적으로 중소항공기업이 해외 수출을 위해 필수적으로 갖추어야 하는 기반에 대한 투자 부담이 줄어들게 되어, 다양한 기술개발과 시험평가인증을 받아 직수출 등의 기회가 생겨 중소항공기업의 성장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다.

국내 항공기 복합재 시장은 연평균 19.9%의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으며, 직수출시 기존 계약보다 20~30% 증가된 금액으로 수주를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지난 2016년 기준 항공기 복합재 부품 및 이와 관련된 기업의 매출액은 1조6140억원으로 직수출 및 국내 항공기 복합재 시장 성장률을 고려하면 2022년 약 6조9052억원의 매출을 당성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아울려 항공 중소기업의 시험평가 지원에 대한 시간 및 비용절감, 기업역량 강화, 수입대체 효과 등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며, 약 56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사천시의 항공국가산업단지 승인, 항공MRO 사업자 지정과 더불어 항공 클러스터 완성도를 제고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주요 항공부품의 세계 공급기지로 도약 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이 완성될 것으로 본다.

다시 한번 본사업이 공모사업에 선정되기까지 서로 협조하고 노력을 아끼지 않은 사천시 우주항공과 , 경상남도 국가산단 추진단,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 서로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고 싶다.

<옥주선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장>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