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KT&G 사장 인사 개입 의혹 "해명"
기재부, KT&G 사장 인사 개입 의혹 "해명"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05-17 08:27
  • 승인 2018.05.17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정부가 KT&G 사장 선임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내부 문건이 나와 논란이 된 상황에서 해명자료는 내놨다.

기재부는 실무자가 동향 파악 차원에서 작성한 문건이라고 해명했다.

기재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해당 문건은 담배사업을 관리하는 출자관리과 담당자가 담배사업법 적용대상 기관인 KT&G의 경영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기업은행 등에 문의한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며 "KT&G 사장 인선을 압박하거나 사장인사에 영향력을 미치기 위해 작성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당국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지난 1월말 께 'KT&G 관련 동향 보고'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 문건에는 '현실적으로 정부의 사장 선임과정 개입은 불가능. 다만 기업은행(7.8% 지분)을 통해 사추위(사장추천위원회)의 투명·공정한 운영 요구'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2대 주주인 기업은행의 지분을 통한 우회적인 개입 방법까지 적혀 있다. 기업은행이 주주권을 행사해 비공개인 사추위의 명단과 절차를 공개하도록 요구하고 우호세력 확보를 위해 외국인 주주(54%)를 설득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특히 금융감독원 조사가 진행중이던 '인도네시아 투자 관련 경영비리 의혹'도 담겨 기재부가 당시 연임을 선언한 백복인 사장을 압박하려 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KT&G는 지난 2002년 담배사업을 독점하던 담배인삼공사에서 민영화됐지만 사장 인선을 둘러싸고 외압 논란이 줄곧 일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