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그룹 '디아크'로 함께 활동한 유나킴(24)과 전민주(24)가 듀오 '칸(KHAN)'을 결성했다. 오는 23일 첫 싱글 '아임 유어 걸(I'm Your Girl)?'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두 사람은 각자 숱한 우여곡절을 겪었다. 유나킴은 지난 2011년 엠넷 '슈퍼스타K 3'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YG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으로 걸그룹 데뷔를 준비했다.

지난 2015년 디아크로 데뷔했으나 이 팀은 바로 해체됐다. 이후 엠넷 '언프리티랩스타3', KBS 2 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 더 유닛' 등에 나왔다.

전민주는 지난 2012년 SBS TV 'K팝스타2'로 가요계에 발을 들였다. 디아크 해체 이후 지난해 그룹 '데이데이' 데뷔를 준비하다가 활동이 무산됐다.

소속사 마루기획은 "디아크 동료에서 칸으로 새롭게 인연을 다시 이어가게 된 유나킴과 전민주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밤낮없이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