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가능성을 높인 것으로 보인다.

영화 ‘버닝’은 지난 16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 71회 칸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으로 전 세계 관객들에게 첫 선을 보였다.

이 영화는 이 감독의 신작으로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등이 출연해 영화제 개막 전부터 황금종려상 유력 수상 후보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칸영화제 선정 공식 데일리 매체인 아이온시네마에 따르면 ‘버닝’은 평점 3.9점(5점 만점)을 기록하며 현재까지 공개된 경쟁부문 진출작 21편 중 가장 높은 평점을 기록해 이창동 감독이 또 한 번 칸 영화제 트로피를 안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무라카미 하루키의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