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로부터 경고 조처를 받았다.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편향적인 여론조사를 진행했다는 이유에서다.

중앙선관위는 지난달 25일 여의도연구원이 드루킹 사건 관련 여론조사를 벌인 것과 관련해 여론조사 관계자에게 경고 조처를 하고 기관 대표인 여의도연구원장에게 공명선거 협조를 요청하는 행정조처를 취했다고 16일 밝혔다.

중앙선관위 등에 따르면 해당 여론조사에는 특정후보나 정당에 편향된 어휘나 문장이 사용됐고 여론조사를 진행할 때 조사기관의 명칭과 전화번호를 질문 전에 말해야 하는데 전화번호를 질문이 끝난 뒤 말하는 등 절차적으로 미흡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이러한 여론조사와 관련해 '불법선거 사범'이라고 정의하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당시 민주당 측이 공개한 해당 여론조사 문항에는'평창올림픽 기사 댓글에 대해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여당은 수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실제 수사 과정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댓글을 조작한 드루킹이라는 인물이 민주당원으로 밝혀졌고, 보안성 높은 매신저로 여당 현역의원과 대화를 한 사실이 공개되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는데, 선생님께서는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해 알고 있나?' 라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