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6.13지방선거 자유한국당 경남 양산시장 나동연 후보가 19일 선거사무소를 개소한다.

나 후보는 이날 오후 5시 양산시 물금읍 청운로 358 태림프라자 2층에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선거운동에 본격 돌입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양산지역 자유한국당 광역·기초의원 후보들과 ‘나동연을 사랑하는 시민’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나 후보는 이날 “민선 5·6기 지역발전 구상들을 완수하는 데 한계가 있어 양산의 희망찬 미래를 여는 대업과 지역 현안의 중·장기 정책의 책임자로서 현재 추진 중인 사업을 중단 없이 재도약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또 “2010년 취임 당시 부패와 분열의 도시를 지금은 정도 행정과 행복한 동행을 통해 내적 성숙과 외적 성장을 이뤄내며 어엿한 중견 도시로서 대도시 부럽지 않은 선진도시 기반과 경제 기반을 갖춰 자타가 인정하는 쾌적하고 튼튼한 정주 도시로 성장시켰다”고 밝힐 예정이다.

한편 나 후보는 지난 9일 사장직을 사퇴하고, 양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 자유한국당 양산시장 예비후보를 등록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