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여가부, 여성 안전 통계 강화 위해 협력키로
통계청‧여가부, 여성 안전 통계 강화 위해 협력키로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8-05-17 09:29
  • 승인 2018.05.17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여성 안전 관련 통계 개선을 위해 손을 맞잡기로 했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황수경 통계청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정현백 여가부 장관을 만나 '여성 안전 제고'와 '다양한 가족에 대한 맞춤형 지원 강화'를 목표로 관련 통계 개선에 협력키로 했다.
 
'미투 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여성에 대한 각종 폭력 실태를 명확히 파악해 정책개선의 기반으로 삼아야 한다는 구상에서다.
 
이를 위해 여가부가 추진 중인 '여성에 대한 폭력 실태조사(성폭력·성희롱·가정폭력 실태조사)'의 표본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지역별·폭력유형별 분석에 통계청이 전문적인 자문에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통계청과 여가부는 매년 6월말 공동발표하는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의 올해 기획 주제로 '여성의 안전'으로 선정해 정책수립과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를 강화하기로 했다.
 
황 청장과 정 장관은 한부모에 대한 사회정책적 지원 강화에도 공동 협력키로 했다. 이를 위해 한부모가족 실태조사에서 유형별 연령별 통계를 생산해 정책 수립에 활용할 예정이다.
 
황 청장은 "그동안 여성가족부와 통계개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여성, 가족, 청소년 관련 통계개선과 품질제고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국민이 체감하는 정책 추진을 위해 정확한 통계가 뒷받침되도록 여성가족부와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