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영양 이성열 기자] 영양군은 취약계층 주민들의 생계안정 위해 5월 16일부터 23일까지 8일간 하반기 공공근로사업 및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군에 따르면 사업기간은 오는 7월 9일부터 10월 31일까지이며, 공공근로사업은 환경정화사업, 공공서비스사업 등 사업에 31명, 지역공동체일자리 사업은 다문화가정 지원, 마을 만들기 등 사업에 15명으로 총 46명을 모집한다.

신청자격은 사업시작일 현재 만 18세 이상 영양군민으로 ▲실업자 또는 정기소득이 없는 일용근로자로서 구직등록을 한 자 ▲행정기관 또는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노숙인임이 증명된 자 ▲신청자 본인 및 배우자 가족 합산 재산(주택, 토지, 건축물 등)이 2억 원 이하인 자 이다.

또한 참여자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월평균 115만원(만 65세 미만)의 급여가 지급되고, 4대 보험이 의무 가입되며 참여자의 안전과 건강관리를 위해 안전교육, 심폐소생술교육, 건강진단 등이 실시된다.
영양군은 취약계층 주민들의 생계안정 위해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하반기 공공근로사업 및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참여를 원하는 군민은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신분증, 건강보험증을 지참하고 방문하면 된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