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유튜버, ‘강제 누드 촬영’ 성범죄 피해 고백…경찰 수사착수
유명 유튜버, ‘강제 누드 촬영’ 성범죄 피해 고백…경찰 수사착수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5-17 16:58
  • 승인 2018.05.1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유명 여성 유튜버 A 씨가 서울의 한 스튜디오에서 집단 성추행·성희롱과 협박을 당했다고 폭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7일 “유튜버 A 씨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하고 성폭력범죄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를 적용해 수사에 나섰다. 유포된 누드사진 등 기초자료를 확보한 상태다”라고 밝혔다.
 
앞서 A 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동영상을 올리면서 “3년 전 집단 성추행과 성희롱, 협박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그는 “2015년 7월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의 한 스튜디오에 피팅모델로 지원했다. 하지만 실제 촬영은 자물쇠로 폐쇄된 공간에서 20여 명의 남성에게 둘러싸인 채 집단 성폭력을 당했다”라고 했다.
 
아울러 A 씨는 “스튜디오 실장은 당시 배우가 꿈이었던 나에게 ‘내가 아는 PD, 감독들에게 다 말해서 너 배우 데뷔도 못 하게 만들겠다’고 협박했다. 포르노에만 나올법한 성기가 보이는 속옷을 입고 촬영에 5차례나 응해야 했다”면서 “3년 동안 그 일을 잊은 적이 단 하루 없었지만 지난 8일 한 야동사이트에 그 사진이 올라왔다. 남자친구와 주변 사람들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피고소인들이 A 씨의 의사에 반해 촬영하고 사진을 유포했는지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범죄 혐의점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