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군포 강의석 기자] 군포시는 지난 17일 관내 금당터널에서 12개 유관기관∙단체 및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행기반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에는 시(市)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김원섭 군포시장 권한대행 및 관계 공무원을 비롯해 군포소방서와 군포경찰서,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유관기관∙ 단체 및 참관인 등 200여명이 참가했다.

이번 훈련은 터널 내 차량 10중 연쇄 추돌사고(유조차 포함) 및 산불화재 발생 상황을 가상해 초동대처, 인명구조, 현장대응 및 복구수습 활동까지 신속한 위기대응 능력을 점검하고 안전의식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고 실시됐다.

시는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와 긴급구조통제단 등을 가동해 13개 협업기능 및 유관기관 협조체계 확립 등 재난대응능력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실제 상황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재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김원섭 권한대행은 “재난안전은 시민의 재산․생명과 직결되는 만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단체와의 유기적인 협조체계 구축으로 실제상황 발생 시 시민의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지난 14일부터 5일간 재난대응 역량과 시민 안전의식을 제고하기 위해 토론기반 도상훈련, 실행기반 현장훈련으로 실시된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