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비서 출신인 이태우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예비후보가 18일 안 후보의 '손학규 전략공천 요구'에 반발해 후보직을 사퇴했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경선을 치르더라도) 어차피 최고위에서 본선 경쟁력을 운운하며 또 다시 전략공천을 할 수 도 있는 것이기 때문에 경선 참여도 의미가 없다"며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안 후보가 직접 손학규 중앙선대위원장 전략공천을 요구하고 나선 점을 거론, "안 후보가 5월 초부터 이미 공천에 관여했다는 사실이 큰 충격"이라며 "그 사실 하나만으로 원칙과 절차 모든 것이 무너졌다. 새 정치는 죽었다"고 안 후보를 정면 비판했다.

그는 아울러 "통합을 추진했던 국민의당 최고위원으로서 안철수 당시 대표가 추진하던 통합에 찬성한 것을 뼈저리게 후회하며 반성한다"고 발언, 당내 반발에도 불구하고 바른정당과 통합을 강행했던 안 후보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이 후보는 "안철수계 유승민계로 나뉘어 선거 승리보다는 계파싸움에만 몰두하는 모습이 실망스럽다"고 거듭 질타했다. 그는 이어 "이렇게 따로 살림할거면 도대체 왜 통합한 것인가"라며 "현 상황은 선거연대 수준보다 못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공천 과정에서 보여준 것은 과거로 회귀하는 구태가 아닐 수 없다"며 "원칙도 없고 명분도 없는 공천 과정을 보며 자괴감을 넘어 분노마저 생긴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 사활을 걸고 있는지 의문이다. 오직 정계개편에만 관심인 것 같다"고 일침을 놨다.

이 후보는 안 후보 비서 출신으로, 국민의당 시절 친안계로 분류됐다. 안 후보가 국민의당 대표를 지낼 시절 최고위원으로 지도부에 함께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