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대구·경북) 지역을 제외하고는 자유한국당의 6.13 지방선거 평가가 거의 자폭에 가까운 수준이다. 유력 진보 인사들의 ‘미투’ 추문 사건을 비롯해 김기식 전 금융감독위원장 인사 파문,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등 굵직굵직한 ‘호재’가 이어졌음에도 반사이익은커녕 오히려 수세에 몰리는 기막힌 현상을 어찌 해석해야 할지 모르겠다.
남북회담과 북미회담 그리고 비핵화 등 외교·안보 현안이 마치 ‘블랙홀’처럼 다른 사안들을 모두 빨아들이는 바람에 ‘백약이 무효’라는 자조 섞인 항변이 나오기도 한다. 그러나 그것이 이번 선거에 한국당이 참패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못 된다.
늘 하는 말이지만 내부의 적이 더 무서운 법이다. 내부의 적을 양산해서는 진검승부를 해보기도 전에 자멸하는 게 고금(古今)이 다르지 않다.
지난해 조기 대선에서 민주당에 정권을 내준 한국당은 그 충격에서 벗어나기 위해 말 그대로 모두가 뼈를 깎는 각오로 변화와 혁신을 해야 했다. 그런데 그들은 결코 그러지를 못했다. 1년 내내 당내 마찰만 일으키며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행된 공천과정을 지켜보고 있노라면 지난 여느 선거 때보다 심한 공천 후폭풍이 예견됐던 터다.
아닌 게 아니라 낙천자 대부분이 탈당을 강행하면서 짜맞추기식 공천을 공격하고 나섰다. 집단 탈당 러시를 이루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뒤따랐다. 경선여론조사에서는 일부 책임당원에게 수차례 통화를 시도해 표를 가져가거나, 여론조사 결과를 사전에 특정 후보에 먼저 전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공천룰에서는 오랜 정당생활을 해오며 정치일선에서 활동한 사람을 정치신인이라 하여 가산점을 주는가 하면 아버지가 국가 유공자라는 이유로 또 가산점을 주는 등 소가 웃을 불공정 경선을 자초했다. 무슨 입사시험도 아니고 특정후보자를 위한 ‘짜맞추기 공천’에 ‘로또공천’이라는 비아냥이 난무했다.
특정 지역은 이런 ‘로또공천’을 하기 위해 지지율이 선두로 나타난 전직 시장까지 아무런 설명 한마디 없이 컷오프시키는 정치적 살해를 서슴지 않았다.
한국당 지도부가 눈도 꿈쩍 않고 이 같은 공천 폭거를 일삼을 수 있는 데는 한국당이 여전히 TK에서는 ‘한국당 깃발’만 꽂으면 당선된다는 오만에 젖어 있기 때문이다. 지역 유권자들은 안중에 없고 정당정치라는 허울을 쓴 채 오직 그들 조직만의 공천 잔치를 벌였던 게다.
이들 지도부가 공천 실패는 곧 당 조직의 와해로 이어진 불과 2년 전 사실을 망각한 채 지난 2016년 총선 그때보다 더한 공천폭거를 저지른 것이다. 이렇게 표심을 왜곡하는 공천으로 설령 TK에서 승리하더라도 한국당은 이미 보수를 대변하는 정당으로 신뢰받기는 틀려 보인다. 한국당 지도부에 그런 고민 따위는 애시당초 없었다.
PK(부산·경남)와 울산 지역도 부침이 다소 있긴 했지만 TK 다음으로 보수의 텃밭이었다. 그런데 지금 그곳 사정이 판이하게 달라졌다. 광역단체는 물론이고 기초단체까지 한국당이 우세한 곳이 그리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문제는 한국당의 요새 격인 TK 마저도 흔들리고 있는 사실을 그들 당 지도부만이 까맣게 모르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런 식의 공천을 할 수 있었겠는가 말이다.

고재구 회장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