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경남 新경제지도' 비전 발표
김경수, '경남 新경제지도' 비전 발표
  • 경남 이도균 기자
  • 입력 2018-05-20 18:08
  • 승인 2018.05.20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혁신특별회계 및 경남경제혁신추진단 등 추진
[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20일 오후 창원시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경남 신경제지도’ 비전을 발표했다.
  주용 내용은 동부경남의 제조업르네상스, 서부경남의 신성장동력 육성, 6차산업혁명 등이다. 이를 뒷받침할 제조업 르네상스, 신성장 거점 육성, 동북아물류플랫폼, ICT융합생태계 전화, 경남R&D특구조성 등 상세 계획도 제시했다.

이 자리에서 김 후보는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경남 신경제지도’ 비전을 제시했으며, 정책 개발에 참여한 교수들이 각 세션 별로 현황·배경·기대효과 등을 설명했다.

김 후보는 “경남경제의 위기가 통상적 정책으로는 해결이 어려운 수준의 비상상황”이라며 “제조업 혁신과 경쟁력 강화, 신성장동력 발굴을 통해 경남 제조업 르네상스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기존 예산 외 별도 1조원 규모의 ‘경제혁신특별회계’를 마련해 경남 경제 혁신사업에 집중 투입할 예정이다. 또 도지사 직속으로 신설되는 ‘경남경제혁신추진단’이 경남 신경제지도 전반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그는 프레젠테이션에서 “동부경남은 제조업르네상스의 성지로 조성하겠다”며 창원 재료연구소 연구원으로 승격, 소프트웨어산업진흥원 설립, 스마트시티 소재부품 연구단지 및 클러스터 조성, 대기업 R&D센터 유치 등 구체적 실행계획을 내놨다.

그러면서 희유금속소재부품 클러스터에서 첨단소재부품을 생산, 이를 진주와 사천의 항공우주산업, 세라믹 산업과 연계하겠다는 서부경남 구상도 내놨다.

이어 “대륙과 해양을 잇는 물류의 중심지로의 역할과 기능을 강화해 물류산업이 경남의 미래먹거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동북아 물류R&D단지 및 복합물류 클러스터로 조성 등 동북아물류 플랫폼의 구체적인 계획도 설명했다

김 후보는 “노동자의 생산성과 임금, 가계소득은 오르게 되고, 새로운 일자리는 경남 청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갖게 한다”면서 “새로운 경남경제로 우리 도민들의 삶도 달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