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 멧비둘기의 마지막 이별
야생 멧비둘기의 마지막 이별
  • 경남 이도균 기자
  • 입력 2018-05-24 17:42
  • 승인 2018.05.2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거창 이도균 기자] 24일 경남 거창군 거창읍 근대의료박물관 모과나무 위에 둥지 튼 야생 멧비둘기 새끼 2마리가 마지막으로 어미의 목에 있는 모이주머니 안쪽 벽에서 생성되는 비둘기 젖을 먹은 후 후 둥지를 떠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