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취소에 北 김계관, "열린마음으로 미국에 시간과 기회 줄 용의"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취소에 北 김계관, "열린마음으로 미국에 시간과 기회 줄 용의"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05-25 08:18
  • 승인 2018.05.25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25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서한을 통해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비핵화에 대한 변함없는 목표와 의지를 가지고 미국 측과 대화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북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 취소 공개서한 발표 직후 발표한 담화에서 "조선반도와 인류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여 모든 것을 다하려는 우리의 목표와 의지에는 변함이 없으며, 우리는 항상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 측에 시간과 기회를 줄 용의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제1부상은 이어 "만나서 첫술에 배가 부를 리는 없겠지만 한가지씩이라도 단계별로 해결해나간다면 지금보다 관계가 좋아지면 좋아졌지, 더 나빠지기야 하겠는가 하는 것은 미국도 깊이 숙고해보아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 마주 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음을 미국 측에 다시금 밝힌다"고 말했다.

 김 제1부상은 이밖에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면 좋은 시작을 뗄 수 있을 것이라고 하시면서, 그를 위한 준비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 오시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