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의령 이도균 기자] 경남 의령군은 궁류면 나무공예공방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창장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수상한 나무공예공방은 평소 학교 아이들에게 목공예 체험 재능기부를 해오며,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농촌의 소중한 가치를 알리는 등 농경문화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선정됐다.

나무공예는 공방과 더불어 2007년 농촌진흥청 농촌교육농장으로 지정됐으며 투각 채색하기, 전래놀이, 솟대, 장승, 떡살 만들기 등 교육과정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나무공예는 앞으로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참여할 수 있는 목공예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해 농촌과 자연의 소중함을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