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남해 이도균 기자] 제13회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서면 남해스포츠파크에서 개최돼 9만8000여명이 방문 문정성시를 이루며 성료했다.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는 주력 특산물인 마늘과 한우를 조명해 위상을 높이는 한편 보물섬 남해가 가진 다양한 관광자원의 매력을 선보이며 먹을거리, 볼거리, 즐길거리 가득한 오감만족 축제로 남해군 대표 특산물 축제의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축제 첫날 남해마늘과 마늘한우의 비상을 주제로 한 테마 연극과 대형 ABR(에어벌룬로봇), 조명, 불기둥, 특수효과를 더해 축제의 화려한 개막을 알렸고 불꽃놀이 ‘갈릭 오브 파이어’가 축제장의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축제장을 가득 메운 인파속에 ‘아모르 파티’의 가수 김연자가 초청가수로 무대에 올라 개막 첫날밤을 뜨겁게 달궜다.
극단 큰들의 마당극 ‘오작교 아리랑’, 보물섬 건강댄스 퍼레이드, 삼자도 건강댄스 경연대회, 국악 힐링콘서트, 배우 전원주와 함께하는 마늘장사 선발대회, 김종민과 나상도가 함께하는 환웅녀 선발대회, 보물섬 가요제 등 다채로운 볼거리도 가득했다.

특히 ‘아 대한민국’, ‘환희’로 국민적 사랑을 받은 가수 정수라가 축제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며 화려한 대미를 장식했다.

이밖에도 축제기간 중 마늘주제관에서 우량마늘 품평대회, 마늘공예작품 전시회가 개최됐고 남해대학 호텔조리제빵학과의 마늘과 한우 요리 시연 ‘1브라보 남해! 넘버원 갈릭푸드’, 귀농 홍보관, 초중학생 시·사생대회, 시책 홍보관 등 각양각색 특색 있는 콘텐츠가 군민과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또 서상항 일대에서 관광 유람선이 운행돼 큰 인기를 끌었으며 카누·카약 체험, 플라잉보드 공연 등 바다 위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다.
체험프로그램으로 찾아가는 동물원, 어린이 놀이기구, 깡통 유람열차, 황금열쇠 찾기, 페이스페인팅, 생활공예, 새끼꼬기·삼베짜기 등 다양한 부스가 운영돼 축제장을 찾은 가족 단위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고 관광용 2층 버스를 비롯한 셔틀버스 4대가 축제 방문객들의 접근성 편의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었다.

마늘장사 선발대회에서 천하장사 하성우(이동), 백두장사 서현찬(삼동), 남해장사 유기우(삼동)ㆍ이종호(읍)가 선발됐으며 환웅녀 선발대회에는 진 임옥녀(남면), 선 정설자(설천), 미 하현심(고현)이 선발됐고 보물섬 남해마늘 가요제에는 대상 김숙희(창선), 금상 임정옥(전북 남원), 은상 김봉섭(경남 진주), 동상 한성미(남해읍), 인기상 박서현(남해읍)이 수상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