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 4‧27 판문점 선언과 함께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 북단에서 신도를 거쳐 강화를 잇는 연도교 건설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위치도: 서해남북평화도로(영종-신도-강화-개성)
시는 행정안전부가 이달 말 접경지역정책심의위를 열어 이 연도교(왕복 2차로)의 영종도∼신도 구간은 민자에서 국‧시비로, 나머지 신도∼강화도 구간은 애초대로 민자로 건설하는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종도∼신도 구간은 3.5㎞에 건설비는 1000억 원으로 추산된다. 신도∼강화도는 11.1㎞로 350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민자를 유치해 연도교 전 구간 건설 방안을 추진했으나 사업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나와 그동안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러나 지역 특수성과 최근 남북교류 분위기 고조 등으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반영해 추진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해 정부가 이를 적극 검토하게 됐다.

이렇게 되면 사업비의 70%를 국비로 하고 나머지 30%는 시가 부담하게 된다. 시는 재정 사업으로 확정되면 내년 사업타당성 평가, 기본설계, 실시설계 등을 마치고 이르면 2020년 공사에 착공해 2024년 개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신도∼강화도 구간은 2단계로 추진되는데 구체적 사업 계획은 아직 수립되지 않았다.

영종도∼강화도 연도교는 현 정부가 계획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의 주요 교통 인프라이자 시발 구간이어서 남북관계에 따라 사업이 앞당겨질 수도 있다.

시 관계자는 5일“영종도∼신도 연도교가 국비로 건설되면, 수십년된 섬 주민들의 숙원이 풀리고 지역 관광 활성화로 소득도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인천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