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애국영령, 의인, 민주열사 뜻 기리고 이어가겠다"
문재인 대통령 "애국영령, 의인, 민주열사 뜻 기리고 이어가겠다"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06-06 11:28
  • 승인 2018.06.06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국·보훈에 보수·진보 따로 없어···국민 마음 모아주기 바라"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보훈은 국가를 위한 헌신에 대한 존경"이라며 "이웃을 위한 희생이 가치있는 삶이라는 것을 우리 모두의 가슴에 깊이 새기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전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 제63회 현충일 추념식 추념사에서 이렇게 밝힌 뒤 "그래서 보훈은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모든 애국을 공경하는 마음으로 보훈을 더 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에서 현충일 추념식이 거행된 것은 1999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대전현충원은 독립유공자, 참전유공자 및 군인 위주로 묘역이 조성된 서울현충원과 달리 의사상자, 독도의용수비대, 소방 및 순직공무원까지 묘역까지 조성돼 있다. 다양한 분야에서 나라를 위해 희생·헌신하신 분들을 안치하고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군인과 경찰의 유해 발굴도 마지막 한분까지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비무장지대의 유해발굴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 미군 등 해외 참전용사들의 유해도 함께 발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06년 카센터 사장을 꿈꾸던 채종민 정비사는 9살 아이를 구한 뒤 바다에서 숨을 거뒀고, 2009년 김제시 농업기술센터 황지영 행정인턴과 어린이집 금나래 교사는 교통사고를 당한 사람을 돕다가 뒤따르던 차량에 목숨을 잃었다"며 "2016년 성우를 꿈꾸던 대학생 안치범 군은 불이 난 건물에 들어가 이웃을 모두 대피시켰지만 자신은 돌아오지 못했다"고 희생자의 넋을 기렸다.

그러면서 "유가족에겐 영원한 그리움이자 슬픔이지만 우리 안에 다른 사람을 도울 수 있다는 용기가 깃들어 있다는 것을 알려줬다"며 "이웃을 위한 따뜻한 마음이 의로운 삶이 됐고, 가족을 위해 최선을 다해 살아온 하루가 비범한 용기의 원천이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구조 활동을 하던 세 명의 소방관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는데, 교육생이었던 고 김은영, 문새미 소방관은 정식 임용 전이라는 이유로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을 수 없었다"며 "똑같이 국민과 국가를 위해 희생했는데도 신분 때문에 차별 받고 억울함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세 분 소방관의 묘비 제막식이 이곳에서 있을 예정"이라며 "눈물로 따님들을 떠나보낸 부모님들과 가족들께 각별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에게 가족이 소중한 이유는 어려움이 닥쳤을 때 곁에서 지켜줄 것이란 믿음 때문이다. 국가도 마찬가지"라며 "언제든 국가로부터 도움 받을 수 있다는 확고한 믿음이 있을 때 우리도 모든 것을 국가에 바칠 수 있다. 그것이 진정한 애국"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 전사자의 무연고 묘역을 돌아본 것을 언급하면서 "대한민국은 결고 그 분들을 외롭게 두지 않을 것"이라며 "끝까지 기억하고 돌보겠다. 모든 무연고 묘소를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것이 국가에 헌신했던 믿음에 답하고 국민이 국가에 믿음을 갖게 하는 국가의 역할과 책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국가유공자의 진정한 예우는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을 때 비로소 완성된다. 그분들의 삶이 젊은 세대의 마음속에 진심으로 전해져야 한다"며 "후손들이 선대들의 나라를 위한 헌신을 기억하고 애국자와 의인의 삶에 존경심을 가질 수 있도록 우리 국민 모두가 함께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국과 보훈에 보수와 진보가 따로 일 수 없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일에 국민들께서 함께 마음을 모아주시기 바란다"며 "그것이 대한민국의 힘이 되고 미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독립운동가의 후손들을 잘 모시지 못했다. 이제 독립유공자의 자녀와 손자녀까지 생활지원금을 드릴 수 있게 돼 무척 다행스럽다"며 "지난 1월 이동녕 선생의 손녀, 82세 이애희 여사를 보훈처장이 직접 찾아뵙고 생활지원금을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동녕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주석, 국무총리 등을 역임하며 20여 년 간 임시정부를 이끌었던 분"이라며 "'이제 비로소 사람노릇을 할 수 있게 되었다'는 여사님의 말씀이 우리를 부끄럽게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오늘 평범한 일상 속에서 서로 아끼는 마음을 일궈낸 대한민국 모든 이웃과 가족에 대해 큰 긍지를 느낀다"며 "우리가 서로를 아끼고 지키고자 할 때 우리 모두는 의인이고 애국자"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애국영령과 의인, 민주열사의 뜻을 기리고 이어가겠다"며 "가족들의 슬픔과 그리움을 조금이나마 보듬을 수 있도록 국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