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호박과 밤의 매력을 더한 해남 땅끝 미니'밤호박'
단호박과 밤의 매력을 더한 해남 땅끝 미니'밤호박'
  • 전남 조광태 기자
  • 입력 2018-06-07 11:03
  • 승인 2018.06.07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공 = 해남군 >
[일요서울 ㅣ 해남 조광태 기자] 땅끝 해남 미니 밤호박이 본격 출하되고 있다.

단호박의 일종으로 쪘을 때 밤맛이 난다고 하여 붙여진 밤호박은 영양가가 높고
감기예방과 피부미용 및 다이어트 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해남에서 생산되는 밤호박은 시설하우스와 친환경 덕 시설을 이용한 공중 재배로 품질이 월등하고, 밤맛이 나는 우수한 식감으로 대표적인 지역 명품 특산물로 꼽히고 있다.

이달 초부터 수확을 시작한 미니 밤호박은 올해 800여톤을 생산할 계획으로 일주일 가량의 후숙기간을 거쳐 전국의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게 된다. 가격은 7~10과가 들어있는 4kg 한박스에 2만5000원에서 3만 원선에 직거래되고 있다.
 
해남군에서는 230여농가에서 48ha 면적의 밤호박을 재배, 연간 50여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어 농한기 농가의 중요한 소득원으로 자리 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