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남원 고봉석 기자] 남원시는 마이스(MICE)산업 육성사업이 지역경제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16년부터 3개년 사업으로 추진 중에 있다.

마이스(MICE)산업은 소규모 또는 대규모 기업회의나 인센티브 관광객 유치를 통하여 그 지역의 특색 있는 문화관광 자원과 농ㆍ특산물을 판매함으로서 각 자치단체에서 전략적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산업이다.

남원시는 주변 자치단체(순창군ㆍ임실군)와 함께 연계 협력사업으로 마이스(MICE)산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관광시설 및 자원을 활용한 체류형 체험관광프로그램 운영과 전문인력 양성교육, 농ㆍ특산물 유통판매 사업 등이 있다.

지난해 성과로는 체류형 1박2일 체험관광프로그램을 12회 424명이 참여하였으며, 전문인력 양성교육 사업에는 8개과정(허브교실2, 창업, 쇼핑몰구축, 천연화장품제조사, 천연비누제조사, 캔들지도사) 60회 240명이 참여했다. 또 자격증취득분야 3개과정에서 43명(강사1명, 1급12명, 2급30명)이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었다.

뿐만 아니라 농ㆍ특산물 유통판매 사업은 5개(서울, 경기, 경남, 강원, 전북)지역 16개 장소에서 진행, 약 2억8000만 원의 매출을 올려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남원시는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사업을 더욱 확대하여 체류형 1박2일 연계 체험관광프로그램 운영을 30회로 늘려 1000여 명 유치하고, 농ㆍ특산물 유통판매는 10개지역 30여개 장소로 확대하여 적극적인 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농촌특화자원인 허브를 활용한 사업으로 지리산허브밸리가 주 사업장이다”며“ 민간위탁 운영업체(주식회사 엔이에스티)가 추진중인 주요 기반시설(숙박, 회의, 체험)이 완료되면 이 사업이 일자리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