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도 농업기술원이 7일부터 이틀간 경북도 농업인회관과 고령, 성주 등 현지에서 ‘농업계고교 학생․학부모 영농정착 특별교육’을 실시했다.

기술원에 따르면 첫날 교육에서는 한국생명과학고, 김천생명과학고 학생 32명과 학부모 15명이 참석해 곽영호 농업기술원장의 특강을 시작으로 경북도 청년리더양성 방향, 청년농업인 사례발표, 퍼실리테이팅 기법을 활용한 분임토의 ‘나의 비전 찾기’ 등을 통해 참가자 스스로 농업에 대한 비전과 꿈을 찾아가는 시간을 마련됐다.

이튿날에는 고령 ‘팜스빌드’(이수천 대표), 성주 ‘흰여울농장’(정태엽 대표) 등 청년농업인이 운영하는 선도 농가를 찾아 농업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전해 듣고 미래 직업으로 농업에 대한 전망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 큰 호응을 얻었다.

경북도는 농업계고교 재학생과 졸업생을 차세대 영농CEO로 집중 양성하기 위해 청년농업인 육성 전문교육과정 운영, 창업 및 영농정착 지원 등 타 지역과 차별화된 체계적인 지원정책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도는 도교육청, 농협, 농어촌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경북농어업 청년리더양성 간담회’를 매 분기별 1회 개최하고 청년리더 양성을 위한 유관기관 업무 협의와 정책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또한, 농업계고등학교 교육 내실화와 졸업 후 연계교육 강화를 위해 ‘중학교 진로상담 교사 농업 이해 특별교육’, ‘농어촌 정착 특별반 전담 농업전문가 파견’, ‘농업계고 교사․학생 선진농업국 연수’, ‘학생․학부모 영농정착 특별교육’ 등을 지원하고 있다.

농업계고교 졸업생의 희망에 따라 졸업 후 영농을 하면서 창업보육과정(농민사관학교)과 2030리더과정(농업기술원)을 거쳐 농과대학(경북대 농산업학과 등)에 진학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돼 있다.

아울러, 농고 졸업생 창업과 영농정착 지원을 위해 ‘농업계고 졸업생 창업비용 지원사업’, 도․시군 농업기술센터 작목 전담 지도사 1대1 멘토링, ‘영농승계 2세대 특별교육’, ‘선도농가 현장 밀착형 교육지원’ 등 초보농업인의 자립과 영농정착을 돕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추진되고 있다.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7일부터 이틀간 경북도 농업인회관과 고령, 성주 등 현지에서 경북 농업의 미래를 이끌어 갈 젊은 농업인재 육성을 위한 농업계고교 학생·학부모 영농정착 특별교육을 실시했다.
곽영호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경북 농업을 이끌어 갈 차세대 농업인재 육성을 위해 농업계 고등학교 학생들이 농업·농촌에서 꿈과 비전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과 투자를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