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안동 이성열 기자] 안동시는 지난 5일 동안동IC에서 안동방향 국도 4차선 공사가 마무리돼 이달 8일 오후 3시부터 개통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안동∼길안간 4차선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청송과 영양뿐 아니라 영덕, 울진 등 동해안 방면 접근성이 더욱 개선됐다.

이와 함께 동안동IC부터 오대리까지 구간은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514억 원을 들여 지난 2013년부터 5년 2개월간의 공사를 거쳐 이달 마무리했다. 총 거리 4.91㎞에 폭 19.5m 4차로와 함께 교량 2곳과 5개의 교차로가 설치됐다.

또한 동안동IC 연결도로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안동지역 3곳[동안동(길안)․서안동(풍산)․남안동(일직)]의 나들목도 모두 제 역할을 하게 됐다.

지난 2016년 말 상주∼안동∼영덕 고속도로가 개통했으나 동안동IC 연결도로가 미비해 많은 불편을 겪어 왔었다. 연결도로 개통으로 동안동IC 접근시간이 5분 이상 당겨져 안동∼영덕간 40분대 주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안동∼길안간 국도 4차로 확장공사는 지난 2003년 착공해 10여 년 넘게 공사를 거쳐 2014년 오대 교차로까지 개통한데 이어 남은 동안동IC 구간도 마무리 됐다.

현재 안동∼길안을 포함한 국도35선은 포항 기계면부터 안동시 길안면까지 62.2㎞에 걸쳐 4차선 확장공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 8월 동안동IC부터 청송군 경계까지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금년부터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서정국 건설과장은 “동안동IC 연결도로에 이어 포항∼안동간 국도 4차로 확장공사까지 마무리될 경우 동해안 지역 접근성 개선뿐 아니라 수송거리 단축으로 포항, 울산지역 산업물류비 절감으로 산업경쟁력 강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안동시는 동안동IC에서 안동방향 국도 4차선 공사가 마무리돼 이달 8일 오후 3시부터 개통한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