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안동 이성열 기자] 경북도가 11일부터 8월 31일까지 ‘하절기 산림 내 위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경북도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산림 내 위법행위가 많이 발생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1일부터 8월 31일까지 여름철 산림 내 위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10일 도에 따르면 특별단속 주요 단속대상은 여름 휴가철 행락객들이 많이 찾는 주요 관광지, 산간 계곡 및 야영시설에서 이루어지는 불법 취사행위, 오물․쓰레기 투기 등이며, 특히 산간 계곡 내 무단 점유 불법 상업시설 및 상업행위 등을 집중 단속한다.

이와 함께 최근 농․산촌 지역 귀농 인구 증가에 따른 산림과 연접한 지역에서의 불법 산지전용, 불법 임산물(자연석, 이끼류, 산림희귀식물 등) 굴․채취 행위, 산림 내 생활쓰레기 상습투기․적치 행위 등도 병행해 계도․단속한다.

특히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인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는 ‘산림사법 특별대책’기간을 운영, 산림사법경찰 및 청원산림보호직원, 산림재해일자리 인력 등 가용인원을 최대한 활용해 집중 단속을 펼친다.

아울러 경북도는 시군과 합동으로 기동단속반을 운영해 현장 중심의 계도단속을 실시하고, 불법행위를 한 자에게는 경각심 고취와 사회질서 확립을 위해 ‘산림보호법’등 관계 법률에 의거 엄중 처벌할 방침이다.

김진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지정된 야영시설 이용, 산행 시 가져온 쓰레기 되가져가기, 임산물 무단채취 등의 위법행위 근절에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리며, 여름철 휴가기간 동안 천혜의 자연환경을 간직한 경북에 많은 관광객이 방문해 재충전의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