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도는 11일 오후 필리핀 북수리가오주 솔 마투가스(Sol F. Matugas) 주지사가 경북도청을 방문, 김관용 경북도지사를 면담하고 양 지역간 문화․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도에 따르면 북수리가오주는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 북동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광업․임업과 함께 해양관광이 발달한 지역으로 지난 1월 경북도와 우호교류협정을 맺은 바 있다.

솔 마투가스 주지사는 초등학교 교사출신의 교육전문가로 지난 2010년 북수리가오주 최초의 여성주지사로 당선된 뒤 현재까지 3번째 연임하고 있다.

1박 2일 일정으로 경북을 찾은 주지사 일행은 11일 구미 삼성전자 스마트시티와 새마을역사관, 안동 하회마을, 도청을 방문한데 이어, 12일에는 경주 불국사 및 석굴암, 경주엑스포공원을 방문해 경북의 첨단산업과 새마을․관광 관련 시설을 둘러보고 지역개발을 위한 다양한 시책들을 벤치마킹한다.

마투가스 주지사는 “역사문화 자원을 잘 보존하고 있는 모습이 인상 깊었으며, 무엇보다 한국 근대화를 이끈 새마을운동 역사를 직접 보게 되어 많은 것을 느꼈다”면서
“필리핀에도 새마을운동을 접목해 도농 간 불균형을 해소하고 시민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만들어 보고 싶다”며 방문 소감을 밝혔다.

김관용 도지사는 “아세안 중심국가인 필리핀은 한국의 핵심파트너로 지난주 두테르테 대통령 방한 등 양국 관계가 더욱 긴밀해지고 있다”며“경북도 역시 지난 1월 필리핀 방문을 계기로 알바레즈 하원의장과 다바오 대표단이 도청을 방문하는 등 양 지역 간 교류협력이 활발해 지고 있으며, 경북도는 북수리가오주가 필요로 하는 개발협력 분야에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언제든지 전해 주겠다”고 화답했다.

지난해 열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통해 아세안 지역에 교두보를 마련한 경북도는 러시아 연해주, 베트남 호찌민, 필리핀 북수리가오주, 인도네시아 서자바주와 차례로 우호교류협정을 체결하고 초원실크로드 북방경제 통상프론티어 운영 등 아세안 및 극동․중앙아시아 지역과 활발한 지방외교를 통해 지역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은 물론 문화공유와 인적교류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