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美국무장관, 내일(13일) 첫 방한…文대통령 접견해 회담 결과 설명
폼페이오 美국무장관, 내일(13일) 첫 방한…文대통령 접견해 회담 결과 설명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6-12 09:21
  • 승인 2018.06.12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160;폼페이오&#160;미&#160;국무장관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오는 13일 방한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한 이튿날인 14일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2일 오전 춘추관에서 취재진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북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는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이 종료되면 현지에서 한국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1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미정상회담 직후 폼페이오 장관을 한국에 보내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향후 한미 공조방안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방한 기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열 예정이다. 이어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과 함께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갖고 공동기자회견도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