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의정부 강동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병용 의정부시장 후보 측은 6월 11일 의정부선거관리위원회에 A모 씨를 공직선거법 제115조(제3자의 기부행위) 위반으로 고발하고 철저히 조사해 엄벌에 처해 달라고 요구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A모 씨가 6월 7일 모 지역 우체국에서 B모 씨에게 보낸 소포에 자유한국당 의정부시장 후보 김동근 자서전 2권, 책자형 선고공보 2부, 선거공약서 2부, 명함 1장이 들어 있는 것을 B모 씨가 발견하고 이상히 여겨 6월 9일 선거법여부를 조사해 줄 것을 의정부시선거관리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안 후보측은 B모 씨로부터 관련 서류를 받아 우편 등기번호를 역추적해 같은 시간에 의정부거주 유권자에게 총 10개의 소포를 발송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김동근 자유한국당 의정부시장 후보는 2018년 1월 20일 출판기념회를 개최해 자서전은 출판기념회 이전에 출간하였고 의정부시장 후보등록은 지난 5월 24일 의정부시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하였으며 책자형 선거공보 및 선거공약서, 명함은 후보 등록 후 인쇄되어 김동근 후보측과 공모하지 않고서는 소포내용물을 한 봉투에 넣어 보낼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안 후보 측이 자체 조사한 내용을 보더라도 지인관계가 아닌 의정부 유권자들에게 무작위로 소포를 보낸 것을 보면 많은 유권자에게 선거법 위반을 자행하였을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므로 철저히 수사하여 다시는 불법선거를 자행하지 않도록 수사해 엄벌에 처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증거물로 소포 봉투, 자서전 책 표지, 책자형 공약 표지, 선거공약서 표지, 명함, 김 모씨의 진정서, 소포발송기본정보 등을 제출했다.

경기 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