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고양 강동기 기자] 고양시 일산동구는 정발산동 소재 어린이 공원 8개소의 벤치 81개에 새 옷을 입히는 ‘어린이공원 내 아름다움 벤치만들기’ 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 5월부터 6월까지로 예정된 이 사업은 시민 안전을 위해 노후 된 벤치목을 교체하는 것은 물론, 시 엠블럼을 비롯해 고양고양이, 가와지볍씨 캐릭터 등으로 친숙하게 꾸며질 계획이다.

또한 밤가시 1·2·3호 공원은 밤나무가 많아 밤가시를 곳곳에서 볼 수 있어 붙여진 옛 일산9리의 자연촌락 이름에서 유래됐고 사재공원은 고양 8현 사재 김정국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와 같은 공원의 유래를 벤치에 그림으로써 볼거리도 제공한다.

구 관계자는 “지난해 백석, 마두동 소재 어린이공원에 시범사업을 실시해본 결과, 시민들의 반응이 좋았다”며 “벤치는 누구나 부담 없이 잠시 쉬어가는 곳이니만큼 시민들이 편하고 안전하게 이용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경기 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