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연극축제 제3회 대한민국연극제, 대전서 15일 개막
국내 최대 연극축제 제3회 대한민국연극제, 대전서 15일 개막
  • 대전 박장선 기자
  • 입력 2018-06-12 16:14
  • 승인 2018.06.12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레다×취하다×빠지다 감동 속으로
[일요서울ㅣ대전 박장선 기자] 국내 최대의 연극축제인 ‘제3회 대한민국연극제’가 15일 국토의 중심 대전에서 개최된다.
 
‘설레다×취하다×빠지다 감동속으로!’라는 슬로건으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15일 오후 8시 대전 시립미술관 분수광장에서 개막된다.
 
연극인 국민배우 이순재, 대전출신 뮤지컬배우 박해미가 출연하는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7월 2일 엑스포시민광장에서 열리는 폐막식까지 18일 동안 16개시도 경연공연과 다양한 부대행사로 채워진다.
 
축제에 참여한 16개시·도 경연공연단 은 대통령상을 놓고 지역예선을 거쳐 선발된 대표극단이다.
 
16개 작품은 각 작품 당 1일 2회씩 모두 32회 무대에 오르며 대전 팀은 극단 새벽의 ‘아버지 없는 아이’로 7월 2일 마지막날 무대를 장식한다.
 
부대행사로는 해외 초청작 ‘앨리스와 보이지 않은 도시들(스페인)’이 오는 16일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선보이며, 국내 초청작 ‘뮤지컬 삼총사’가 21일부터 24일까지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공연된다.
 
대전시립미술관 야외특설무대에서는 평일 저녁 7시, 주말 오후 3시부터 100여 팀의 연극, 퍼포먼스, 춤, 음악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
 
특히 연극제 기간 중 매일 밤 9시 30분 열리는 ‘토크콘서트’에는 이순재, 성지루, 박정숙, 손숙, 최종원 등 연극인 17명이 ‘내게 연극이란...’을 주제로 시민과 만남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대한민국연극제는 1983년부터 매년 서울을 제외한 15개 시도가 참가하던 전국연극제가 2016년부터 서울이 참가하면서 대한민국연극제로 이름을 바꿔 열렸으며 청주, 대구에 이어 대전에서 3회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