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개표상황실, 출구조사 결과 발표 후 ‘잔칫집’
민주당 개표상황실, 출구조사 결과 발표 후 ‘잔칫집’
  • 박아름 기자
  • 입력 2018-06-13 20:09
  • 승인 2018.06.13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단체장 민주14곳 우세 예측에 환호
<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더불어민주당 개표상황실이 6.13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 직후 그야말로 ‘축제의 장’이 됐다.
 
13일 오후 6시 정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더불어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는 ‘광역단체장 민주 14·한국 2·무소속 1’이라는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일제히 환호성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당 지도부는 이날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20여분 앞둔 5시40분께 개표상황실을 찾았다. 하늘색 정장에 흰 바지를 입은 추 대표는 상황실 맨 앞자리에 앉았다.
 
추 대표와 지도부는 출구조사 결과 발표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자 큰 소리로 숫자를 외치며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결과는 광역단체장 민주 14, 한국 2, 무소속 1. 민주당의 ‘압승’이 점쳐지자 당 지도부는 크게 환호하며 박수를 쳤다. 추 대표도 그제서야 긴장을 풀고 환하게 웃었다. 일부 당직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환호성을 지르며 주먹을 불끈 쥐기도 했다.
 
특히 ‘여배우 스캔들’ 등으로 곤욕을 치른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가 득표율 59.3%로 남경필 후보를 여유롭게 따돌리자 부담감을 떨쳐냈다는 듯 일제히 환호성을 질렀다.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에 연루된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의 우세 예측이 나왔을 때도 박수갈채가 터져 나왔다.
 
추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이) 지난해 촛불로 만든 나라다운 나라를 잊지 않으시고, 지방의 적폐를 청산하도록 새로운 일꾼들에 힘을 실어줬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추 대표는 선과 결과 윤곽이 드러나는 이날 오후 9시 반께 다시 상황실을 찾아 개표 방송을 지켜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