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참패’ 유승민, 사퇴 선언 “모든 것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
‘선거 참패’ 유승민, 사퇴 선언 “모든 것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6-14 10:47
  • 승인 2018.06.14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6·13지방선거에서 ‘참패 성적표’를 받아든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옛 바른정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며 “그 속에서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했다.
 
유 공동대표는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혁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과의 당 대 당 통합 가능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폐허 위에서 적당히 가건물을 지어서 보수의 중심이라고 얘기해서는 국민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며 “폐허 위에서 제대로 집을 짓기 위해 백지상태에서 시작하겠다”고 했다.
 
당의 정체성이 모호하다는 지적과 관련해선 “화학적 결합이 안 된다는 지적도 있었지만 정체성의 혼란이 가장 심각하고, 근본적 문제였다”며 “당이 바로 서기 위해서는 꼭 바로잡아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전날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을 비롯, 기초단체장 선거,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가운데 단 한 명의 당선자도 배출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