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성군 제공>
[일요서울ㅣ장성 조 광태 기자]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찾아온 가운데 11일 전남 장성군 남면의 참깨밭에서 한 농부가 풀을 뽑으며 깨를 솎고 있다.

따가운 햇살을 피하기 위해 손잡이를 땅에 꽂을 수 있는 우산을 쓴 채 작업을 하는 모습이 이채롭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