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이번 선거 결과 민주당 잘해서 얻은것 아냐"
경실련 "이번 선거 결과 민주당 잘해서 얻은것 아냐"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06-14 16:09
  • 승인 2018.06.1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은 지난 11일 오전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인근에서 6.13 지방선거 투표 독려캠페인을 개최했다.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났다.

하지만 진보 성향 시민단체들은 국민들이 여권을 지지했다기보다 야권을 심판했다는 데 방점을 뒀다며 수준 높은 정치를 요구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4일 "민심은 개혁과제 추진에 적극 나서라는 의미로 여당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이번 선거 결과는 결코 민주당이 잘해서 얻어진 결과가 아니라, (국민이) 적폐 청산과 개혁 과제에 대한 요구를 다시금 표출한 것"이라고 했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는 민의를 확인하고, 국정동력을 확보한 만큼 국정 개혁과 정치쇄신, 민생정치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개헌은 물론, 강력한 지방분권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자치분권이 국정과제의 핵심이면서도 자치분권 정책이 실종된 것은 심각한 문제다. 청와대와 행안부, 관련 위원회는 철저한 반성과 함께 자치분권정책에 적극 나서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경실련은 여권의 독주와 오만을 경계하기도 했다. 경실련은 "지난 정권에서 봐왔듯이 견제되지 않는 권력의 독주와 오만은 심각한 문제를 초래한다"며 "자유한국당은 야당의 기능마저 상실하게 된다면 당의 존립 근거도 사라진다.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는 건강한 보수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시대정신과 개혁성을 갖춘 변화·발전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